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년여우 여우비』에 이어 제작된 국산 극장용 애니메이션 『소중한 날의 꿈』

약간 지브리 애니메이션의 작화느낌이 나긴하지만 어차피 일본사람과 우리나라 사람은 비슷하게 생겼으니 작화가 비슷할 수도 있겠죠.
일본 애니의 느낌이 보여서 다시 지우고 그릴정도의 열정이니 정말 기대가 큽니다.
하지만 일본 애니의 느낌이 정확히 무엇이며 설령 일본애니 느낌이 나면 어떻습니까?
작품이 정말 재밌고 신선하다면 그런건 고질적인 문제로 거론만 될뿐, 전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작화야 어쨌든 스토리가 상당히 괜찮다는 평을 듣고 있다는 군요.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무거운 사상이나 주제의식이 드러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꽤 많은 사람들이 "에반게리온은 재밌다. 마지막 편만 빼고..." 라고 합니다.
왜냐면 중간중간 정체성에대한 문제를 에피소드로 멋지게 풀어나가지만 유독 마지막편에서만 알 수 없는 의미의 말들로 자아정체성제을 이야기 하고 있거든요.

호평을 받는 스토리와 마음에 드는 작화, 그리고 믿음가는 성우진.
많이 기대가 됩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또 한국의 옛날얘기...' 입니다.
이제 옛날얘기는 많이 나왔으니 원더풀 데이즈 후속편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연필로 명상하기 홈페이지]
소중한 날의 꿈을 제작한 스튜디오입니다. '미안하다 사랑한다' 애니메이션을 제작한 곳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Lee, Ho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ki 2007.03.08 03: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주 좋은 느낌을 주는 작화군요~
    기대 되네요.

  2. Favicon of https://sgyoo.tistory.com BlogIcon Pingo Entertainment 2010.07.14 09: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2007..년 대박.. ㅋㅋ 펌이요~^^

  3. 이수연 2010.07.14 11: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색감 너무 예쁘다. 일본 애니 느낌보다 오히려 한국적인 느낌이 나는걸? 빨리 보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