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슈렉 레슬러’로 소개되면서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는 모리스 티에(1903~1954)

14개 언어를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었던 천재로 태어났지만, 희귀병에 걸려 프로 레슬링 선수로 생계를 유지해야 했던 비운의 프로 레슬러가 해외 인터넷 상에서 화제의 인물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슈렉의 실존 모델’이라며 해외 인터넷을 통해 소개되면서 화제를 낳고 있는 인물은 1900년대 중반까지 미국에서 프로 레슬링 선수로 활동했던 모리스 티에.

인터넷 백과사전 위키피디어 등의 설명에 따르면, 1903년 프랑스에서 태어난 티에는 젊은 시절 14개 언어를 구사할 수 있었고 시와 연기에 큰 관심을 가졌던 전도유망한 청년이었다.

티에는 20대 초반, 뼈가 비정상적으로 자라는 말단 비대증에 걸리면서 인생이 180도 바뀌었는데, 외모 변화에 따른 주변의 냉대를 이기지 못하고 미국으로 이주해 프로 레슬러로서 제 2의 인생을 시작한 것.

레슬러로 활동할 당시 티에는 세계 챔피언을 꺾는 등 이변을 연출했고 세계 각국을 돌며 경기를 가졌다. 하지만 은퇴 후 1954년 심장병으로 세상을 떠날 때 까지 매사추세츠 브레인트리에서 쓸쓸한 삶을 살았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영화 캐릭터 슈렉과 흡사한 외모의 티에는, 최근 ‘슈렉의 실제 모델’로 소개되면서 큰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데, 활동 당시 많은 이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하던 ‘슈렉 레슬러’의 이면에는 질병의 고통과 타국에서의 외로움이 있었다는 것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의 안타까운 반응.

김화영 기자 (저작권자 팝뉴스)

Posted by Lee, Ho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